> 오피니언 > 칼럼
<기고>산림휴양마을 물놀이장, 공주시 안전불감증이 심각하다공주참여자치시민연대 회원 서봉균
서봉균  |  welconomics@wei.re.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1  16:32: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서봉균.

지난 8월 2일과 6일 뉴스채널인 YTN은 공주시 금학동에 위치한 산림휴양마을 물놀이장의 안전문제에 대한 뉴스를 보도하였다.

물놀이장 바로 위에 있는 금학수원지(저수지)가 안전진단 결과 D등급을 받아 위험한 상태인데도, 공주시가 시민의 안전을 무시하고 물놀이장 개장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보도내용 및 본인이 추가로 확인한 사항을 바탕으로 공주시 행정에 대해 몇 가지 지적을 하고 싶다.

첫째, 2017년 5월 물놀이장 공사를 착공할 때, 공주시는 바로 위 저수지에 대한 기본적인 선행 안전진단을 하지 않았다. 금학수원지는 만든 지 100년이 넘는 저수지이다. 이런 저수지 바로 밑에 물놀이장을 만든다면 상식적으로 저수지 안전진단이 먼저 이루어졌어야 한다. 당시 안전진단을 하지 않고 공사를 착공한 이유가 궁금하다.

둘째, 2018년 2월에서 5월 사이에 예정에도 없던 저수지 안전진단을 한 결과, 제방 D등급과 여수로 C등급이 나왔다. 그럼에도 공주시는 물놀이장 준공과 시범운영을 강행하였다. 공사 중간이라도 불안한 안전진단 결과가 나왔다면 물놀이장 운영에 대해 근본적으로 다시 검토를 했어야 한다. 시범운영을 강행한 이유가 궁금하다.

셋째, 원래 8월 3일 물놀이장 개장을 하려던 공주시는 8월 2일 YTN의 보도가 나온 후 급하게 개장을 8월 7일로 연기하였다. 5월에 안전진단 결과가 나오고 보도가 나오기까지 3개월 동안 공주시는 어떤 안전조치를 취했는지 궁금하다. YTN의 보도내용이 부당하다면 공주시가 그동안 안전보강을 위하여 한 일들을 당당히 밝혀야 한다.

넷째, 8월 3일에서 7일로 고작 4일간 개장을 연기한 것만으로 어떻게 물놀이장을 이용할 정도로 충분한 보완조치가 취해질 수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4일만으로 충분하다면 지난 3개월 동안 왜 진작 하지 않았는가? 또한 충분한 조치를 취했다면 뉴스보도로 불안해하는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왜 적극적으로 설명하지 않는가?

안전은 절대 양보할 수 없는 시민생활의 마지노선이다. 물론 뉴스보도에도 불구하고 산림휴양마을 물놀이장은 폐장 예정인 8월 31일까지 별다른 문제가 없을 수도 있다. 시민에게 물놀이장이 필요하다는 것도 알고 있다. 그러나 시민들의 불편이 있더라도 안전문제는 가장 안 좋은 상황을 가정하고 행정을 하는 것이 집행부의 책임있는 자세다. 앞으로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공주시의 행정을 기대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청남도 공주시 우금티로 789-1, 2층 (옥룡동)  |  대표전화 : 041-854-8942  |  팩스 : 041-854-894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00196  |  등록연월일 : 2013년 9월 11일  |  발행·편집인 : 김자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자경
Copyright © 2013 GLOBAL KOREA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