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공주민속극박물관, 2019 기획전시 '백제기악'
김자경 기자  |  gknews147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6  20:31: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공주민속극박물관은(관장 심하용) 오는 7월 20일부터 9월 1일까지 2019 기획전시 백제기악을 연다.

백제기악은 6세기 무렵, 백제의 국교였던 불교의 색체가 담긴 궁중예악(宮中禮樂)으로서, 그간 학계․예술계의 끊임없는 노력에 의하여 1500여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다시 부활하고 있다. 특히 공주ㆍ부여 지역의 백제문화제에서는 축제의 메인 테마를 이루고 있어, 학술ㆍ예술적 영역을 벗어나 문화산업과 관광산업의 영역까지 널리 퍼져나가고 있다.

공주민속극박물관은(관장 심하용) 오는 7월 20일부터 9월 1일까지 2019 기획전시 백제기악을 개최한다.

2019 기획전시 백제기악을 통해 자신의 분야에서 묵묵히 노력했던 원로 예술인들의 작업을 재 조명해 보고, 신진 예술인들의 백제기악의 예술적 재창조 현황을 둘러보는 마당을 펼쳐보인다.단순히 옛것을 모방하는 성향에서 벗어나, 옛을 바탕으로 새것을 창조해 내는 법고창신(法古創新)의 정신으로 백제기악이 4차산업 융합예술분야까지 아우르면서 세계적인 문화컨텐츠로 자리 잡아 나가는 수원지가 되고자 이 전시회를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2001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나무로 복원되었던 고 심이석(2002년 작고)선생의 ‘기악탈’은 이제 행방이 묘연해 져 8점만이 남았지만, 사진작가 박옥수 선생의 사진으로라도 그 발자취를 만날 수 있다.

우리나라 목각(木刻)예술의 대가 오해균 선생은 2003년 공주극단 ‘젊은무대’의 ‘천도헌향가(연출 오태근)’를 통해서 처음으로 공연을 위한 백제기악탈을 제작 했었는데 다행히도 아직도 그때의 종이탈 뿐만 아니라, 관광상품화를 위한 미니 기악탈과 미완성 목각탈 까지 소장하고 계시어 이번 전시회에 전시할 수 있게 됐다.

유석근 명장은 심이석 선생의 백제기악 탈 복각과정을 오랫동안 연구한 결과를 바탕으로, 총 13종 24점의 백제 기악탈을 현대에 걸맞게 재해석 복각해 냈다. 현재 이 탈들은 무령왕릉의 홍보관에 상설전시 되어 있는 바 공주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백제의 역사문화 계승을 알리는 중요한 이정표 역할을 하고 있다. 다만 아쉬운 점은 유명장의 작품들이 상설 전시되고 있기에 이번 전시회에 함께 하지 못하고 김혜식 작가의 사진으로만 전시 됨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사단법인 백제기악보존회의 민경래 회장과, 이한수 작가는 그간 부여의 백제문화제와 서동축제에서 사용되었던 탈들을 공연 의상과 함께 사진과 도록으로 전시하게 된다.

전통예술가 강노심 선생의 종이탈은 우리나라 무신도의 형상들을 ‘백제기악탈’화 한 것인데, 복원의 단계를 벗어나 창작의 영역으로 선보였던 작품들이다.

이 밖에도 백제기악을 재창조하여 무용창작극 ‘백제 미마지 탈이온다’ 상설공연을 열고 있는 최선무용단 박혜정 지도위원, ‘전통무예’와 ‘백제 기악탈’을 융합하여 ‘1인 무예극’을 시도하는 한국곤방무예협회 김용민 회장, 백제기악의 모습을 수채화에 담아가고 있는 화가 김영주, 전통공예를 바탕으로 백제의상의 대중화를 시도하는 자연예술가 도영미 등이 이번 전시회에 함께 하게 됐다.

김자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청남도 공주시 우금티로 789-1, 2층 (옥룡동)  |  대표전화 : 041-854-8942  |  팩스 : 041-854-894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00196  |  등록연월일 : 2013년 9월 11일  |  발행·편집인 : 김자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자경
Copyright © 2013 GLOBAL KOREA NEWS. All rights reserved.